MetLife Foundation

뉴스

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.
재단소식 뉴스
메트라이프생명, 코로나 피해 대구 및 경북 지역 의료진 위해 1억원 지원

• 마스크 등 의료물품 보급이 시급한 의료진 위해 메트라이프재단 통해 1억원 상당 물품 지원


메트라이프생명(사장 송영록)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으로 인한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메트라이프재단을 통해 1억원 상당의 의료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. 또 코로나19로 인한 보험금 지급사유 발생 시 재해 기준을 적용해 보험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.


올해 1월 보건복지부가 감염병예방법을 개정하면서 코로나19(신종감염병증후군)를 1급 감염병에 추가해 개정된 약관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보장이 가능하다. 여기에 보험금 지급 기준을 확대해 개정 이전에 가입한 고객에게도 이 기준을 일괄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.


또한, 메트라이프생명은 재단과 함께 코로나19 피해지역을 돕기 위해 1억원 상당의 의료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. 지역사회는 물론 의료진에게도 마스크 등 의료활동을 위한 물품 지원이 시급하다는 판단에서다. 투명하고 전문적인 지원을 위해 ‘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’를 통해 대구 및 경북지역 의료진에게 우선 지원될 예정이다.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메트라이프생명 전속설계사 조직이 보유하고 있는 마스크 5천개도 함께 전달한다.


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“메트라이프 전 임직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하루 빨리 위기를 극복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”며 “메트라이프생명은 앞으로도 재난 및 재해에 처한 이웃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기업시민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